‘완전 망했다..’ 철구 이혼 후 처참해졌다는 외질혜 집안 상황

2021년 7월 13일

BJ 철구와 외질혜가 이혼한 가운데, 외질혜 가족의 근황이 공개됐다.

'완전 망했다..' 철구 이혼 후 처참해졌다는 외질혜 집안 상황

지난 28일 외질헤의 아빠이자, 철구의 전 장인인 BJ 부빡이형은 아프리카TV를 통해 ‘장사하러 가는 길’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부빡이형은 트럭에 탄 채 참기름 등을 판매하고 있었다.

'완전 망했다..' 철구 이혼 후 처참해졌다는 외질혜 집안 상황

트럭에서 방송을 시작한 부빡이형은 “오늘 일당은 나오려나 모르겠다”라며 참기름 판매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200병은 팔릴 것 같다’라는 시청자들의 독려에 “100병, 아니 50병만 팔려도 하나님”이라며 “많은 건 바라지도 않는다. 우리 강아지에게 과자 사줄 돈만 있으면 된다”라고 말했다.

'완전 망했다..' 철구 이혼 후 처참해졌다는 외질혜 집안 상황

또 “일당이 나와도 그만, 안 나와도 그만”이라며 “장사가 되는 날이 있고 안 되는 날도 있다”라고 밝혔다.

'완전 망했다..' 철구 이혼 후 처참해졌다는 외질혜 집안 상황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철구와 외질혜의 이혼 이후 생활비가 끊기자 다시 돈을 벌기로 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았다.

실제로 부빡이형은 외질혜가 철구와 결혼 생활을 이어가던 시절에 트럭 장사 일을 하지 않았었다.

'완전 망했다..' 철구 이혼 후 처참해졌다는 외질혜 집안 상황

앞서 지난달 26일 부빡이형은 방송을 중단한 외질혜의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전날에도 외질혜와 연락을 했다며, 외질혜가 극심한 우울증을 호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철구에게 진 빚 5억원은 거의 다 갚았다고 했다.

'완전 망했다..' 철구 이혼 후 처참해졌다는 외질혜 집안 상황

부빡이형은 그간 철구에게 양육비, 생활비 등의 명목으로 매달 300만 원 정도의 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청자들은 부빡이형에게 “힘내세요”, “다시 해뜰 날이 올겁니다” 등 응원의 말을 보내고 있다.

'완전 망했다..' 철구 이혼 후 처참해졌다는 외질혜 집안 상황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외질혜 인스타그램, 아프리카TV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