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깬다..” 유튜브 구독채널 다 털려 이미지 폭망한 배우

2021년 7월 20일

배우 안보현의 유튜브 구독 채널이 밝혀져 누리꾼들을 놀라게 했다.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안보현이 구독하고 있다는 유튜브 채널 목록의 캡처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안보현의 유튜브 채널인 ‘브라보현’이 구독 중인 유튜브 채널 목록이 담겨 있었다.

유튜브 설정상 자신이 구독한 채널을 숨기는 설정을 할 수 있으나, 안보현은 이 설정을 미처 하지 못해 구독한 채널이 전체공개가 된 것이다.

안보현의 구독 목록에는 배우 신세경, 박서준, 가수 김종국, 민경훈 등 동료 연예인들의 채널과 함께 유명 유튜버들도 있었다.

그런데 이중 안보현이 뻑가와 김용호를 구독하고 있다는 사실이 누리꾼들을 놀라게 했다.

유튜버 뻑가는 과거 페미니즘을 가르친 여교사의 고충을 다루며 여성들을 피해망상에 휩싸인 집단이라고 지칭해 논란이 된 유튜버다.

또 과거 세월호 참사 5주기에는 피해자를 ‘탄핵 유공자’라고 지칭하고 세월호 관련 추모 행사를 ‘노란 리본 사업’이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젝스키스 멤버 김재덕도 뻑가의 영상을 공유했다가 큰 비난을 받고 사과한 바 있다.

또 김용호는 연예인과 정치인 등 유명인들과 관련한 의혹을 제기하는 영상을 올리는 유튜버다.

최근에는 배우 한예슬의 사생활과 관련된 각종 폭로를 이어나가다 고소를 당했다.

누리꾼들은 “자기도 연예인이면서 김용호를 팔로우하냐”, “김용호, 뻑가.. 완전히 깬다”, “연예인이 저 계정 구독하고 본다니까 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이건 너무 사생활 아닌가?”, “좋아서 구독했을지 무슨일 날까봐 감시하려고 구독했을지 어떻게 아냐”, “이런거 가지고 욕하는 거는 좀” 등 반대 의견도 있었다.

한편 논란이 일자, 안보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채널과 관련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들을 불편하게 해드려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그는 “2020년 하반기부터 관리자가 저를 대신해 영상 업로드, 편집 등 모든 채널 관리를 도맡아 해오고 있다”라며 “그러던 와중에 관리자의 실수가 있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라고 ‘관리자의 실수’임을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안보현 인스타그램, 유튜브 ‘브라보현’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