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X이 돌아다닌다” 옷차림 때문에 경찰 신고 받았다는 유명 배우

2021년 7월 22일

배우 정경호가 동네에서 산책하다 겪은 이야기를 전했다.

미친 X이 돌아다닌다 옷차림 때문에 경찰 신고 받았다는 유명 배우

지난 20일 넷플릭스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서는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2’에서 흉부외과 교수 김준완을 연기한 정경호의 인터뷰 영상이 게재됐다.

미친 X이 돌아다닌다 옷차림 때문에 경찰 신고 받았다는 유명 배우

정경호는 온라인 커뮤니에를 통해 떠돌던 “정경호가 한여름에 패딩을 입고 다닌다”는 소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미친 X이 돌아다닌다 옷차림 때문에 경찰 신고 받았다는 유명 배우

그는 “사우나에서 땀을 한 번 빼면 시원해서 그 기분으로 일을 시작한다. 그런데 사우나를 못 갈 경우 여름에 두꺼운 옷을 입고 강아지 산책을 시킨다”라고 말했다.

미친 X이 돌아다닌다 옷차림 때문에 경찰 신고 받았다는 유명 배우

정경호는 여느 날 처럼 두꺼운 복장으로 산책을 하고 집에 돌아왔다가 갑자기 “미친 사람이 여기 들어가는 걸 봤다는 신고가 들어왔다”며 경찰이 찾아왔다고 언급했다.

미친 X이 돌아다닌다 옷차림 때문에 경찰 신고 받았다는 유명 배우

계절에 맞지 않는 옷차림을 한 정경호를 이웃들이 오해하여 헤프닝이 벌어진 것이다.

미친 X이 돌아다닌다 옷차림 때문에 경찰 신고 받았다는 유명 배우

정경호는 억울함을 토로하면서 “덕분에 지금은 주민센터 홈페이지에 ‘정경호 씨 입니다. 놀라지 마세요’라는 문구와 함께 내 사진이 올라와 있다”고 덧붙였다.

미친 X이 돌아다닌다 옷차림 때문에 경찰 신고 받았다는 유명 배우

이러한 헤프닝 덕분에 이제 이웃들은 두꺼운 옷을 입은 정경호를 봐도 인사를 나눈다고.

미친 X이 돌아다닌다 옷차림 때문에 경찰 신고 받았다는 유명 배우

실제로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우리 동네에 한여름에 털모자와 뭔 땀복 같은 패딩을 입고 강아지 앉힌 유모차 끌고 다니는 남자가 있어서… 미친 사람 하나 있다고 소문났는데 알고 보니 정경호였다”는 목격담이 올라온 바 있다.

미친 X이 돌아다닌다 옷차림 때문에 경찰 신고 받았다는 유명 배우

이에 누리꾼들은 “저 복장은 너무하네” “좀 수상해 보이긴 하네” “더위를 안 타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미친 X이 돌아다닌다 옷차림 때문에 경찰 신고 받았다는 유명 배우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넷플릭스, 정경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