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현재 육군 신임 하사 487명 중 402명이 ‘여성’

2021년 8월 27일

21-2기 육군 부사관 임관식이 27일 오전 전북 익산 소재 육군부사관학교에서 개최됐다.

[속보] 현재 육군 신임 하사 487명 중 402명이 '여성'

육군에 따르면 남영신 참모총장 주관으로 열린 이날 임관식에선 여군 402명을 포함해 총 487명의 신임 부사관이 하사 계급장을 달았다.

육군은 단일 임관식에서 402명의 여군이 배출된 건 사상 최다라며 “‘국방개혁2.0’ 추진의 일환으로 매년 여군 선발 비중을 늘려 우수한 인력을 선발해 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속보] 현재 육군 신임 하사 487명 중 402명이 '여성'

이날 임관한 신임 여군 하사 402명은 민간에서 여군에 지원해 18주 간의 군사교육 및 훈련을 수료했다. 또 남성 하사 85명은 현역 병사로 복무하다 부사관의 길을 택해 13주 간 교육·훈련을 받았다.

그동안의 교육과정에서 최고성적을 받은 부사관에서 수여되는 육군참모총장상은 박유진(21·여)·권민택(21) 하사가 받았다. 또 교육사령관상은 전은솔(18·여)·권구혁(21) 하사, 그리고 부사관학교장상은 윤정이(20·여)·김성현(20) 하사 등이 각각 수상했다.

[속보] 현재 육군 신임 하사 487명 중 402명이 '여성'

이밖에 이날 임관한 신은정(20·여) 하사는 고조부가 일제강점기 의병과 광복군으로서 항일투쟁을 한 고(故) 신우현 선생(건국훈장 독립장)이고, 조부 신동성(75)씨는 보국훈장 광복장을 받은 베트남전 참전용사라고 육군이 전했다.

서지우(19·여) 하사는 조부와 부친에 이어 3대재 육군 부사관이 됐고, 김민지(18·여) 하사는 부친(중령)과 언니(하사)가 육군에 몸담고 있다.

[속보] 현재 육군 신임 하사 487명 중 402명이 '여성'

아울러 김현준(21)·홍상헌(21) 하사는 육군 제22사단의 최전방 감시초소(GP)에서 선·후임병으로 복무하던 사이다.

[속보] 현재 육군 신임 하사 487명 중 402명이 '여성'

이날 임관한 신임 부사관들은 각 병과학교에서 보수교육을 받은 뒤 각급 부대로 배치에 배치된다.

이날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상황을 감안해 외부인 초청 없이 내부 행사로 진행됐으며 국방홍보원의 소셜미디어(SNS) 계정을 통해 생중계됐다.

[속보] 현재 육군 신임 하사 487명 중 402명이 '여성'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