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연예인들이 사우나 절대 안 가는 소름 돋는 이유

2021년 9월 1일

사우나나 탈의실에서는 사진 촬영을 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다. 하지만 이를 어기는 사람들이 있다.

여자 연예인들이 사우나 절대 안 가는 소름 돋는 이유

지난 2014년 4월 14일 방송된 채널A ‘혼자 사는 여자’에서 이본은 사우나에서 벌어졌던 경험담을 이야기했다.

여자 연예인들이 사우나 절대 안 가는 소름 돋는 이유

이본은 “이승연과 여성 전용 사우나에서 수다를 떨고 있었는데 ‘찰칵’ 소리가 났다”고 운을 뗐다.

여자 연예인들이 사우나 절대 안 가는 소름 돋는 이유

이어 “놀라 봤더니 앞에 앉은 여성의 핸드폰 카메라 렌즈가 나를 향해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여자 연예인들이 사우나 절대 안 가는 소름 돋는 이유

그는 “발뺌하는 여자에게 정중히 사진 확인을 부탁했는데 여자는 ‘지우면 될 것 아니에요’ 하며 짜증을 내더라”라고 언급했다.

여자 연예인들이 사우나 절대 안 가는 소름 돋는 이유

마지막으로 “결국 사진을 확인했는데 그 핸드폰에 나의 나체 사진이 찍혀있는 것을 보고 등꼴이 오싹해졌다. 그 후로 사우나에 발길을 끊었다”고 고백했다.

여자 연예인들이 사우나 절대 안 가는 소름 돋는 이유

이에 누리꾼들은 “사우나에서 촬영은 오반데..” “‘지우면 될 거 아니에요?’라는 말이 진짜 화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여자 연예인들이 사우나 절대 안 가는 소름 돋는 이유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채널A ‘혼자 사는 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