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 뜨고 있었는데..” 최근 협찬 제품 먹튀 의혹 휩싸인 방송인

2021년 9월 30일

‘스트릿 우먼 파이터’ 댄서 로잘린이 과거 협찬받은 제품을 반납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한창 뜨고 있었는데.. 최근 협찬 제품 먹튀 의혹 휩싸인 방송인

로잘린은 앞서 수강생 레슨비 ‘먹튀’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2019년 로잘린의 SNS 글에 달린 댓글 하나가 캡처돼 올라왔다.

한창 뜨고 있었는데.. 최근 협찬 제품 먹튀 의혹 휩싸인 방송인

댓글은 PR 대행사 핑크레인컴이 작성한 것으로, 로잘린에게 협찬 제품을 반납하라고 요구하는 글이다.

핑크레인컴은 “연락이 되지 않아 댓글을 남긴다”며 “사전 연락도 없으시고, 기한도 한참 지나, 제품 반납 요청드린다”고 언급했다.

한창 뜨고 있었는데.. 최근 협찬 제품 먹튀 의혹 휩싸인 방송인

그러면서 “제품에 태그 또는 하자가 있을시 비용처리 부탁드린다”며 “이번 주중으로 모든 처리 부탁드리며, 이 부분은 사전에 안내된 부분으로 법적 처리가 가능함을 다시 한번 안내드린다. 빠른 연락바란다”고 말했다.

한창 뜨고 있었는데.. 최근 협찬 제품 먹튀 의혹 휩싸인 방송인

핑크레인컴의 이같은 댓글은 최근 로잘린의 수강생의 레슨비 먹튀 논란과 함께 수면 위로 떠올랐다.

로잘린의 레슨비 먹튀 논란은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졌다.

한창 뜨고 있었는데.. 최근 협찬 제품 먹튀 의혹 휩싸인 방송인

피해를 입었다는 수강생 A씨는 로잘린에게 지난해 3월 고3 입시 레슨을 부탁하고 290만원의 레슨비를 지불했으나, 스케줄이 맞지 않아 레슨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한창 뜨고 있었는데.. 최근 협찬 제품 먹튀 의혹 휩싸인 방송인

하지만 로잘린은 “이미 입시 작품을 창작했으며 창작으로 인해 고생한 게 있으니 작품비는 환불할 수 없다. 레슨비 50만원만 환불하겠다”며 환불을 거절했고, A씨는 지금까지 환불을 못받고 있다고 했다.

한창 뜨고 있었는데.. 최근 협찬 제품 먹튀 의혹 휩싸인 방송인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기사 또 떴냐” “까도 까도 나오는 당신은 대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창 뜨고 있었는데.. 최근 협찬 제품 먹튀 의혹 휩싸인 방송인

한편 로잘린은 아직 논란에 대해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net 방송 ‘스트릿우먼파이터’, 로잘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