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번 본 사람만 발견했다는 오징어게임 ‘옷’ 번호의 소름돋는 비밀 (+해석)

2021년 10월 5일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전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오징어게임에 등장하는 ‘번호’에도 비밀이 있다는 분석글이 올라왔다.

5번 본 사람만 발견했다는 오징어게임 '옷' 번호의 소름돋는 비밀 (+해석)

오징어게임은 배우 이정재가 주연으로 출연하며, 빚더미에 허덕이며 삶의 벼랑 끝에 놓인 사람들 456명을 초대해 ‘데스게임’을 진행해 최종 우승자가 상금을 얻는 과정을 그려냈다.

5번 본 사람만 발견했다는 오징어게임 '옷' 번호의 소름돋는 비밀 (+해석)

돈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간의 처절함을 고스란히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으며 해외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참가자들은 무인도에 마련된 특수한 게임 공간에 갇혀 목숨을 걸고 게임에 임한다. 이 공간에서 탈락은 곧 사망이다.

5번 본 사람만 발견했다는 오징어게임 '옷' 번호의 소름돋는 비밀 (+해석)

456명의 참가자들은 게임 공간에서 자신에게 부여된 ‘번호’로 불린다. 

주인공 성기훈은 마지막 번호인 456번이었고, 할아버지 오일남은 001번으로 참가했으며, 성기훈의 후배인 조상우는 218번으로 등장한다.

5번 본 사람만 발견했다는 오징어게임 '옷' 번호의 소름돋는 비밀 (+해석)

하지만 이들에게 부여된 번호에도 알고보니 비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징어게임 최후의 2인은 456번 성기훈과 218번 조상우였다. 

5번 본 사람만 발견했다는 오징어게임 '옷' 번호의 소름돋는 비밀 (+해석)

두 사람은 1:1 오징어게임을 통해 혈투를 펼쳤다. 경기 초반은 조상우가 성기훈을 이기는가 싶었으나 경기 후반 기훈이 역전하며 승기를 잡는다.

성기훈은 조상우를 죽이지 않지만, 조상우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며 성기훈의 최종우승으로 게임이 종료된다.

5번 본 사람만 발견했다는 오징어게임 '옷' 번호의 소름돋는 비밀 (+해석)

하지만 이 결과는 드라마 초반에 깔아둔 ‘복선’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이는 오징어게임 1화 초반부를 보면 알 수 있다.

성기훈은 딸의 생일에 어머니 돈을 몰래 빼 경마 도박을 하러 갔다. 그는 6번 말에 돈을 걸었고, 경마는 선두를 질주하던 8번 말을 6번 말이 추월하고 결승선을 통과해 성기훈이 돈을 딸 수 있었다.

5번 본 사람만 발견했다는 오징어게임 '옷' 번호의 소름돋는 비밀 (+해석)

초반부 경마 장면은 456번의 끝자리 6번이 218번의 끝자리 8번을 역전해 승리를 차지한다는 것을 미리 예고한 장면이었던 것이다.

5번 본 사람만 발견했다는 오징어게임 '옷' 번호의 소름돋는 비밀 (+해석)

이를 본 오징어게임 시청자들은 “5번을 보니 이 장면이 다시 보인다” “모든 것이 복선이었다” “진짜 깨알같은 복선이다”라는 반응을 나타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넷플릭스 ‘오징어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