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넘는 여성과 바람, 성병..’ 역대급 논란터진 유명 선수

2021년 10월 5일

축구 국가대표 선수 홍철이 10명이 넘는 여성과 바람을 피웠다는 사생활 폭로가 나왔다.

'10명 넘는 여성과 바람, 성병..' 역대급 논란터진 유명 선수

지난 4일 홍철의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홍철이 자신과 교제한 1년 반 동안 다수의 여성과 바람을 피웠다고 폭로했다.

A씨에 따르면 홍철은 10명이 넘는 여성과 바람을 피웠으며 코로나 집합금지 시기에 8명이 한 집에 모여 파티까지 했다.

'10명 넘는 여성과 바람, 성병..' 역대급 논란터진 유명 선수

A씨는 “제가 아는 것만 10명이 넘는 여자와 바람을 피웠다”라며 “첫번째 걸렸을 때도 5명 이상의 여자가 있었고, 다시는 안 그러겠다는 모습에 용서하고 넘어갔는데, 2일 저녁 우연히 본 휴대폰에서 7명의 여자와 문란하고 음란한 대화를 하는 걸 보았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코로나 집합금지 시기에 8명이 한 집에 모여 파티까지 했다. 물론 유부남”이라고 덧붙였다.

'10명 넘는 여성과 바람, 성병..' 역대급 논란터진 유명 선수

그러면서 “공인이며 K리그, 국가대표로 많은 팬에게 좋은 이미지로 신뢰를 쌓고 있는 홍철의 더러운 사생활을 이제는 저만 알고 있으면 너무 억울하다”라고 말했다.

A씨는 홍철이 외도 상대로 보이는 여성과 주고받은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10명 넘는 여성과 바람, 성병..' 역대급 논란터진 유명 선수

내용에 보면 홍철은 여성들에게 “여자친구가 없다”라며 접근했으며, 남자친구가 있는 다른 여성에게도 대시했다.

또 왁싱샵 사장과는 음란한 메시지를 주고받았다.

'10명 넘는 여성과 바람, 성병..' 역대급 논란터진 유명 선수

A씨는 “홍철은 휴대폰 절대 안 보여주는데, 술에 취해 휴대폰이 풀린지도 모르고 자더라”라며 “제가 참 대단한 사람을 만났다. 이름 두 글자로 이 여자, 저 여자 만나면서 하룻밤 즐기고 성병 걸려오고. 일년 반을 재밌었으니, 그 이름이 얼마나 타격이 큰지도 알아야지”라고 말했다.

'10명 넘는 여성과 바람, 성병..' 역대급 논란터진 유명 선수

논란이 커지자 홍철은 자신의 SNS를 모두 비활성화했다.

홍철이 소속된 울산현대 측은 “현재 SNS글 관련해서 진위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라며 “홍철 선수는 국가대표 소집으로 파주에 가있고,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 “(전 여친이라는 인물의) 폭로 이후 (홍철이) SNS를 비활성화한 건 우리와 상의되지 않은 내용이다. 구단 측은 선수 사생활에 대해 어떠한 부분도 알고 있지 못하고, 이런 부분이 알려지는 것 또한 조심스럽다. 진위 여부 확인되는대로 연락 드리겠다”라고 설명했다.

'10명 넘는 여성과 바람, 성병..' 역대급 논란터진 유명 선수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A씨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