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이 피투성이..’ 충격적 근황 공개해 난리 난 유명인

2021년 10월 12일

유명 크리에이터 아옳이 (본명 김민영)가 온몸에 피멍이 든 사진을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온몸이 피투성이..' 충격적 근황 공개해 난리 난 유명인

9일 아옳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피멍으로 뒤덮인 전신 사진을 올렸다.

그의 말에 따르면 아옳이는 최근 만성 염증과 틀어진 체형에 좋다는 ‘건강 주사’를 맞았다. 그런데 얼마 뒤 몸에는 이상 반응이 일어났고, 현재 온 몸이 피멍으로 뒤덮였다.

'온몸이 피투성이..' 충격적 근황 공개해 난리 난 유명인

아옳이는 “지난 일주일 동안 대체 무슨 일들이 있었는지, 이게 간단하게 말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며 “손끝, 발끝까지 다 멍이 들었다. 지난 일주일 너무 아팠다. 정말 교통사고 난 느낌이었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그가 공개한 사진에는 온 몸이 피멍으로 뒤덮인 모습이 담겨 있어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온몸이 피투성이..' 충격적 근황 공개해 난리 난 유명인

해당 사진을 본 한 누리꾼은 자신을 간호사이자 팬이라고 밝히며 “혈소판 저하가 의심된다. 저 정도 범위와 정도는 심한 혈소판 장애 환자들에게 보이는데, 간단한 피검사만 하면 수치가 나오니 검사해보길 권한다”라고 댓글을 남겼다.

혈소판 감소증은 혈액의 응고와 지혈을 담당하는 혈소판의 수가 줄어드는 현상이다.

이 증상으로 피부에 쉽게 멍이 들며, 출혈이 자주 발생하고 자줏빛 피부 얼룩, 심한 코피 등이 난다.

'온몸이 피투성이..' 충격적 근황 공개해 난리 난 유명인

아옳이의 남편인 서주원 역시 아옳이의 사진을 올린 뒤 “의료사고, 부작용이 아닐 수 있다. 하지만 시술 후 이런 증상을 본 적이 없다면 한 번쯤은 우리 입장도 생각을 해줘야 되지 않느냐”라고 글을 남겼다.

그는 “환자에게 반대로 소리 지르는 대표원장은 도대체 무슨 생각이었을까. 자기 딸이 팬이라서 지혈을 직접 했다고? 해당 병원이랑 관련도 없는 사람이 시술에 참여해서 지혈을 하는 경우도 있구나. 수면마취 깨지도 않은 사람한테 추가 시술 결제받고, 환불해 달라고 했더니 환불 약관 어쩌고? 정말 감당 가능? 돈이 문제가 아니다, 이 양반들아”라고 분노를 터뜨렸다.

'온몸이 피투성이..' 충격적 근황 공개해 난리 난 유명인

한편 56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아옳이는 모델 겸 방송인으로, OGN 프로그램 ‘하스스톤 아옳옳옳’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현재는 트위치TV와 유튜브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온몸이 피투성이..' 충격적 근황 공개해 난리 난 유명인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아옳이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