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외국인 노동자’ 역할만 맡는거 안 아쉽냐고 하자 ‘오징어게임’ 알리가 보인 반응

2021년 10월 13일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흥행하며 출연 배우들도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서 '외국인 노동자' 역할만 맡는거 안 아쉽냐고 하자 '오징어게임' 알리가 보인 반응

그중 인도 출신 배우 아투팜 트리파티 또한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다. 그는 파키스탄 이주 노동자 알리 역을 맡았다.

한국서 '외국인 노동자' 역할만 맡는거 안 아쉽냐고 하자 '오징어게임' 알리가 보인 반응

아누팜 트리파티는 이러한 인기에 대해 “축복받은 기분”이라며 “온 가족들이 뿌듯해하고 행복해하니까 좋고 자기 일처럼 기뻐해주시는 분들이 많아 더 힘이 생긴다”라고 말했다.

한국서 '외국인 노동자' 역할만 맡는거 안 아쉽냐고 하자 '오징어게임' 알리가 보인 반응

그는 인도 델리에서 5년 연기하다 지난 2011년 한국예술종합학교에 합격한 후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한국서 '외국인 노동자' 역할만 맡는거 안 아쉽냐고 하자 '오징어게임' 알리가 보인 반응

지난 2014년 영화 ‘국제시장’을 시작으로 ‘아수라’ ‘럭키’ ‘승리호’ ‘제8일의 밤’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한국서 '외국인 노동자' 역할만 맡는거 안 아쉽냐고 하자 '오징어게임' 알리가 보인 반응

그는 앞으로도 한국 영화계에서 더 많은 배역을 맡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아투팜 트리파티는 “저는 한국어, 힌디, 영어 3가지 언어가 가능하다”며 “3배로 더 많은 역할에 도전하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국서 '외국인 노동자' 역할만 맡는거 안 아쉽냐고 하자 '오징어게임' 알리가 보인 반응

또한 “한국 콘텐츠에서 한정적인 캐릭터가 아쉽지 않냐”는 질문에는 “알리도 제가 이전에 연기했던 배역들과 유사한 부분은 존재한다. 그러나 유사한 배경을 가진 캐릭터들도 한 명 한 명이 다른 맥락, 다른 시간, 다른 작품 속에 존재하는 다른 캐릭터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국서 '외국인 노동자' 역할만 맡는거 안 아쉽냐고 하자 '오징어게임' 알리가 보인 반응

그러면서 “세상에 같은 사람이 단 한 명도 없는 것처럼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