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울 도심에서 사람 두개골 계속 발견 중

2021년 10월 14일

서울 도심에서 사람의 두개골 등 뼈가 잇따라 발견돼 시민들에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속보] 서울 도심에서 사람 두개골 계속 발견 중

13일 서울 강동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0분쯤 서울시 강동구 서울지하철 8호선 강동구청역 1번 출구 앞 환풍기와 화단 사이에서 사람의 머리뼈, 즉 두개골 1구가 발견됐다.

백골 상태의 두개골은 당시 환풍구를 청소하던 사람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속보] 서울 도심에서 사람 두개골 계속 발견 중

당시 두개골 말고는 다른 신체 부위로 보이는 뼛조각을 비롯한 유류품 등은 함께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속보] 서울 도심에서 사람 두개골 계속 발견 중

범죄 연관성 등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된 것이 없기 때문에 경찰은 수거한 두개골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조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속보] 서울 도심에서 사람 두개골 계속 발견 중

경찰 관계자는 두개골 상태에 대해 시일이 꽤 지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속보] 서울 도심에서 사람 두개골 계속 발견 중

이어 같은 날 오후 2시쯤에는 종로구 서울대병원 내 현충탑 주변에서 사람 뼈로 추정되는 뼈들이 발견돼 현장 조사가 이뤄졌다.

서울 혜화경찰서에 따르면 이곳 현충탑 주변 땅 속에서 나온 뚜껑이 있는 항아리에서 신체 일부로 보이는 뼈들이 확인됐다. 이곳에서 공사를 하던 작업자들이 땅을 파던 중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속보] 서울 도심에서 사람 두개골 계속 발견 중
이에 대해서도 경찰은 시간이 많이 지난 것으로 보인다고 했고, 역시 국과수 조사를 의뢰키로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