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제니에게 ‘저녁식사’ 데이트 신청한 일반인 남성

2021년 11월 5일

한 일반인 남성이 블랙핑크 제니에게 데이트 신청을 했다.

블랙핑크 제니에게 '저녁식사' 데이트 신청한 일반인 남성

최근 필리핀 사업가이자 유명 인플루언서인 크리스티안 알버트 가자는 서울 용산의 한 옥외 광고판에 블랙핑크 제니에게 저녁 식사 데이트를 신청하는 광고를 게재했다.

지난달 31일 이 남성은 자신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해당 광고 사진을 올렸다.

블랙핑크 제니에게 '저녁식사' 데이트 신청한 일반인 남성

남성은 “제니에게 어떻게 연락해야 할 지 몰라서 (블랙핑크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에서 몇 킬로미터 떨어진 대한민국 중심부에 광고를 게재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 속 옥외 광고판에는 슈트를 차려입은 크리스티안 알버트 가자의 사진과 함께 “당신은 나의 이상형입니다. 김제니 루비 제인. 나와 저녁식사에 함께 가서 나를 가장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주시겠어요?”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블랙핑크 제니에게 '저녁식사' 데이트 신청한 일반인 남성

제니를 향한 ‘공개 고백’을 한 그는 “나는 그녀가 ‘예스’라고 말하길 바란다”라며 “그녀가 내 마음을 알아준다면 돈도 아깝지 않다”라고 말했다.

해당 광고판이 설치된 건물은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에 있는 것으로, 광고 가격은 150만 필리핀 페소(한화 약 3,500만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블랙핑크 제니에게 '저녁식사' 데이트 신청한 일반인 남성

해당 사연을 접한 블랙핑크 팬들은 ‘과도한 팬심’이라며 해당 남성을 비난했다.

또한 트위터 등에서는 “집착이다”, “소름끼친다” 등의 반응이 나오기도 했으며, 일부 팬들은 제니를 보호해야 한다며 ‘#protectjennie’ 해시태그 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블랙핑크 제니에게 '저녁식사' 데이트 신청한 일반인 남성

팬들의 비난이 계속되자, 그는 4일 페이스북에 “내 원래 계획은 제니에게 집과 땅을 사주는 거였다. 그런데 나와 같은 열선팬의 선물을 더 이상 받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래서 저녁 식사 초대장을 광고판에 올린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그는 현재까지 제니 측에서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랙핑크 제니에게 '저녁식사' 데이트 신청한 일반인 남성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제니 인스타그램, 크리스티안 알버트 가자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