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박사가 “직접 보고 싶다”라며 콕 찝어 말한 연예인

2021년 11월 18일

소아정신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한 연예인에게 관심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미친.사랑.X’에서는 오은영이 개그맨 신동엽, 변호사 손수호와 함께 비밀상담 코너를 진행했다.

이날 ‘강박증’에 대한 사연을 접한 오은영은 서장훈을 직접 만나고 싶다고 전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전업주부 2년차인 사연자는 “남편이 속옷만 입은 자신의 몸무게를 체크하고 속옷도 직접 골라준다. 생일선물로 돌돌이, 질 세척액을 선물할 정도로 강박증이 심하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오은영은 “강박에는 오염, 확인, 침습 세 가지가 있다. 사연자의 남편은 오염에 대한 강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신동엽은 농구 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을 언급하며 “본인이 그런 게 너무 힘들다더라. 집에 어느 누구도 초대하지 않는다. 늘 만나면 바깥에서 만나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서장훈은 술 한 잔을 하면 샤워를 한 시간 정도 한다”라며 “술을 먹으면 문제가, 차근차근 다 씻었는데 헷갈려서 기억이 안 나니까 계속 다시 씻어서 시간이 굉장히 많이 걸린다더라. 화장실에 다녀올 때마다 샤워하는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오은영은 진지하게 서장훈을 한 번 만나보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제가 장훈 씨를 되게 좋아하는데 꼭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다. 그것도 내 거다. 내 거가 내 몸에 묻는 거 뭐 그렇게..”라고 말했다.

이어 “장훈 씨는 본인이 그걸 알고 있다. 그리고 괴로워한다”라며 안타까워했다.

한편 오은영 박사는 정신과 분야 국내 최고 전문가로 통하고 있다.

최근 오은영 병원의 상담료가 지나치게 비싸다는 이유로 논란이 일기도 했으나, 여전히 많은 이들이 오은영의 상담을 원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집사부일체’, TV조선 ‘미친.사랑.X’, JTBC ‘아는 형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