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전두환 빈소 직접 방문한 예상치 못한 인물…

2021년 11월 24일

전두환 씨 사망 후 조문을 하느냐 마느냐를 두고 정치권에서 공방이 오가는 가운데, 의외의 인물이 전 씨 빈소를 직접 찾아 논란이 되고 있다.

오늘 전두환 빈소 직접 방문한 예상치 못한 인물...

그 주인공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다.

반 전 사무총장은 24일 오전 9시 20분께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전 씨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오늘 전두환 빈소 직접 방문한 예상치 못한 인물...

주요 정계 인사들의 발걸음이 뜸한 가운데 이날 빈소를 찾은 첫 번째 주요 인사다.

조문을 마치고 빈소를 나선 반 전 총장은 고인에 대해 “인간 모두가 명암이 있는데 명암이 특히 많은 인물이고 역사가 평가를 하는 것”이라며 “과가 많은 건 틀림없다. 고 노태우 전 대통령처럼 용서를 빌고 화해하는 모습 보여줬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늘 전두환 빈소 직접 방문한 예상치 못한 인물...

그러면서 “광주민주항쟁 희생자에 대한 사과가 없었던 것들에 대해선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달 초 5·18 국립민주묘지에서 참배하면서 얼마나 많은 광주 시민들이 민주주의를 회복하기 위해 희생했는지 경의를 표했다”고 덧붙였다.

반 전 총장은 사무총장으로 있던 시절 고인과 직간접적으로 인연을 맺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 전 총장은 “인연이 깊다는 것보다도 한때 대한민국 대통령이었고, 공직에 있으면서 직간접적으로 만날 일이 자주 있었다”고 말했다.

오늘 전두환 빈소 직접 방문한 예상치 못한 인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등 주요 정치 인사들이 조문하지 않겠다는 점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반 전 총장은 “그분들의 판단이기 때문에 할 말은 없다”며 “지금 공적인 위치에 있지 않고, 시민의 한 사람으로, 전직 사무총장으로, 대한민국 한 시민으로 조문을 온 것이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