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7천만 구독자 유튜버가 진행한 ‘오징어게임’ 역대급 근황 (+결과, 우승자)

2021년 11월 26일

미국 유명 유튜버가 만든 ‘현실판 오징어게임’의 우승자가 나왔다.

약 40억 원의 제작비가 들어간 이 게임의 우승자는 상금 45만6000달러(약 5억4000만원)를 챙겼다.

유명 유튜버 ‘미스터 비스트’는 25일(현지시간) 유튜브 채널에 ‘오징어 게임’을 본떠 만든 생존 게임 영상을 공개했다.

미스터 비스트는 유튜브 구독자가 7600만 명일 정도로 유명한 유튜버다.

그의 본명은 지미 도널슨으로, 박애주의자로 유명하다.

드라마와 마찬가지로 456명이 참가한 이번 게임은 오징어 게임 속에 등장한 6개 게임이 그대로 재연됐다.

드라마에선 탈락한 참가자가 죽음을 맞이했지만 실제 게임에선 단계에 따라 일정 액수의 상금을 받고 퇴장했다. 기획자인 미스터 비스트가 현장을 돌아다니며 참가자들을 인터뷰하고 게임을 중계했다.

첫 번째 게임인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에서 참가자들은 빨간 불이 켜진 뒤 움직이면 작게 폭발하는 장치를 몸에 붙이고 게임에 참가했다.

‘달고나 게임’에선 드라마처럼 혀로 달고나를 녹이는 참가자도 있었다.

‘줄다리기’와 ‘징검다리’ 게임도 박진감 넘쳤다. 징검다리 게임의 경우 바닥에 안전장치를 마련한 실제 고공 징검다리 세트장이 마련됐다.

마지막 게임까지 살아남은 사람은 총 6명이었다.

마지막 게임은 ‘오징어 게임’ 대신 외국인들에게도 익숙한 ‘의자 앉기’ 게임으로 대체됐다. 음악에 맞춰 의자 주변을 돌다 음악이 끝나면 의자에 먼저 앉은 사람이 승리한다.

현실판 오징어게임 우승자는 79번 참가자. 그는 상금 45만6000달러를 챙겼다. 2등은 참가번호 330번으로 1만 달러(약 1200만 원)를 받았다.

한편 26일 오전 8시 현재 해당 영상은 4596만 명이 시청했으며, 546만 명이 좋아요를 눌렀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미스터 비스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