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 룩북 유튜버에게 ‘입던 속옷’을 선물 받았습니다”

2021년 12월 21일

‘승무원 룩북’ 영상으로 이슈가 된 유튜버 ‘뒤태미인 이블린’이 자신이 입던 속옷을 팬들에게 선물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승무원 룩북’ 영상으로 이슈가 된 유튜버 ‘뒤태미인 이블린’이 자신이 입던 속옷을 팬들에게 선물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와 같은 내용이 올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와 같은 내용이 올라왔다.

내용에 따르면, 이블린은 유튜브가 아닌 또 다른 SNS 동영상 플랫폼인 ‘패트리온’으로 이러한 이벤트를 벌였다.

‘승무원 룩북’ 영상으로 이슈가 된 유튜버 ‘뒤태미인 이블린’이 자신이 입던 속옷을 팬들에게 선물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와 같은 내용이 올

패트리온 회원으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은 이블린이 자신의 속옷을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다양한 색의 속옷 하의가 여러 장 있었다. 현재 해당 속옷들은 이블린이 과거 착용했던 속옷으로, 과거 이블린이 자신의 SNS에 공개했던 사진으로 알려져 있다.

‘승무원 룩북’ 영상으로 이슈가 된 유튜버 ‘뒤태미인 이블린’이 자신이 입던 속옷을 팬들에게 선물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와 같은 내용이 올

뿐만 아니라 이블린이 속옷까지 적나라하게 나오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유했다는 폭로도 나왔다.

이러한 영상은 일명 VVIP, 월 100달러(한화 약 11만원)씩 결제한 회원만 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승무원 룩북’ 영상으로 이슈가 된 유튜버 ‘뒤태미인 이블린’이 자신이 입던 속옷을 팬들에게 선물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와 같은 내용이 올

이블린이 속옷 증정 이벤트를 진행하고 노출 영상을 판매하며 수익을 거뒀다는 주장이 나오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의 장이 펼쳐졌다.

개인의 자유라는 입장과 과도한 성 상품화라는 것.

단순히 유튜브에서 룩북을 제작하는 것과 법이 허용하는 한계치를 넘는 영상을 제작한 후 판매해 수익을 거두는 것은 현행법 위반이라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승무원 룩북’ 영상으로 이슈가 된 유튜버 ‘뒤태미인 이블린’이 자신이 입던 속옷을 팬들에게 선물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와 같은 내용이 올

이러한 가운데 지난 19일 유튜버 구제역은 이블린을 성매매특별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블린이 하고 있는 행동은 성 상품화가 맞다”라며 그의 룩북 영상이 정보통신망법 44조 7항을 위배했다고 주장했다.

‘승무원 룩북’ 영상으로 이슈가 된 유튜버 ‘뒤태미인 이블린’이 자신이 입던 속옷을 팬들에게 선물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와 같은 내용이 올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뒤태미인 이블린’ 캡처, 이블린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