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써달라” 택시 기사 요구에 욕설 퍼부은 남자 배우

2021년 12월 22일

한 중견 배우가 마스크를 써달라는 택시 기사에게 욕설을 퍼붓고 폭력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한 중견 배우가 마스크를 써달라는 택시 기사에게 욕설을 퍼붓고 폭력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22일 YTN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중견 배우 A씨는 지난 10일 오후 10시경 일행과 함께 택시에 탔다.
당시 조수석 뒷

22일 YTN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중견 배우 A씨는 지난 10일 오후 10시경 일행과 함께 택시에 탔다.

당시 조수석 뒷자리에 앉았던 A씨는 전화가 오자 쓰고 있던 마스크를 벗고 통화를 했다.

한 중견 배우가 마스크를 써달라는 택시 기사에게 욕설을 퍼붓고 폭력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22일 YTN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중견 배우 A씨는 지난 10일 오후 10시경 일행과 함께 택시에 탔다.
당시 조수석 뒷

A씨가 마스크를 벗고 통화를 하는 것을 본 택시 기사는 “마스크 좀 올려주세요”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A씨는 전화를 끊고 기사에게 10분여간 고성을 지르며 욕설을 내뱉었다.

한 중견 배우가 마스크를 써달라는 택시 기사에게 욕설을 퍼붓고 폭력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22일 YTN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중견 배우 A씨는 지난 10일 오후 10시경 일행과 함께 택시에 탔다.
당시 조수석 뒷

A씨는 일행들의 만류로 마스크를 고쳐 쓴 뒤에도 욕설을 이어갔다.

그는 “야 이 XX야. 말을 좋게 하라고! 손님한테 XXX하네”라며 삿대질을 했다. 또한 운전 중인 기사를 때릴 듯 주먹을 올리기도 했다.

한 중견 배우가 마스크를 써달라는 택시 기사에게 욕설을 퍼붓고 폭력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22일 YTN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중견 배우 A씨는 지난 10일 오후 10시경 일행과 함께 택시에 탔다.
당시 조수석 뒷

택시 기사는 “운전 내내 A씨가 자신에게 고성과 욕설을 했으며 모멸감을 느꼈다”라고 토로했다.

한 중견 배우가 마스크를 써달라는 택시 기사에게 욕설을 퍼붓고 폭력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22일 YTN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중견 배우 A씨는 지난 10일 오후 10시경 일행과 함께 택시에 탔다.
당시 조수석 뒷

그러나 A씨는 당당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YTN과의 인터뷰에서 “억울한 일로 술을 만힝 먹었을 때라 미안하다고 벌써 사과했고, 조만간 합의금을 넉넉히 주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한 중견 배우가 마스크를 써달라는 택시 기사에게 욕설을 퍼붓고 폭력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22일 YTN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중견 배우 A씨는 지난 10일 오후 10시경 일행과 함께 택시에 탔다.
당시 조수석 뒷

한편 A씨는 1980년에 데뷔해 활동한 배우로, 지난 2014년에도 술에 취한 채 택시 기사와 요금 시비를 벌여 즉결심판에 넘겨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 중견 배우가 마스크를 써달라는 택시 기사에게 욕설을 퍼붓고 폭력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22일 YTN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중견 배우 A씨는 지난 10일 오후 10시경 일행과 함께 택시에 탔다.
당시 조수석 뒷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YTN 뉴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