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45살 요가강사 저희 엄마에게 개인톡을 보냅니다”

2021년 12월 30일

친구가 다른 여성도 아닌 자신의 어머니에게 추파를 던진다고 생각한 한 남성의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친구가 다른 여성도 아닌 자신의 어머니에게 추파를 던진다고 생각한 한 남성의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의 어머니에게 ‘개인톡’을 보내는 친구가 있다는 남성 A 씨의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의 어머니에게 ‘개인톡’을 보내는 친구가 있다는 남성 A 씨의 글이 올라왔다.

A 씨는 “친구 때문에 진짜 화가 안 풀린다”며 친구가 자신의 어머니에게 직접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친구가 다른 여성도 아닌 자신의 어머니에게 추파를 던진다고 생각한 한 남성의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의 어머니에게 ‘개인톡’을 보내는 친구가 있다는 남성 A 씨의

이 친구는 A 씨 어머니에게 “어머님 아이돌을 닮으셨다” “러블리즈 서지수를 닮으셨다”며 서지수의 사진을 전송했다.

이를 본 A 씨는 분노해 친구에게 따졌지만 친구는 “이게 뭐가 문제냐”며 오히려 항의했다.

친구가 다른 여성도 아닌 자신의 어머니에게 추파를 던진다고 생각한 한 남성의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의 어머니에게 ‘개인톡’을 보내는 친구가 있다는 남성 A 씨의

A 씨 어머니 역시 “뭐가 문제인 거냐”라며 오히려 A 씨를 꾸짖었다.

A 씨는 “내가 이상한 거냐”면서 “친구 엄마한테 개인톡으로 서지수 닮았다고 하는 게 정상이냐”라고 말했다.

친구가 다른 여성도 아닌 자신의 어머니에게 추파를 던진다고 생각한 한 남성의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의 어머니에게 ‘개인톡’을 보내는 친구가 있다는 남성 A 씨의

그러면서 “엄마야 외모 칭찬 받아서 좋아하는 것 인정하는데 내 입장에서 기분이 안 좋다”라고 덧붙였다.

친구가 다른 여성도 아닌 자신의 어머니에게 추파를 던진다고 생각한 한 남성의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의 어머니에게 ‘개인톡’을 보내는 친구가 있다는 남성 A 씨의

A 씨의 어머니는 올해 45세로, 현재 요가 강사로 활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A 씨의 글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친구가 다른 여성도 아닌 자신의 어머니에게 추파를 던진다고 생각한 한 남성의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의 어머니에게 ‘개인톡’을 보내는 친구가 있다는 남성 A 씨의

친구가 아무런 문제도 없다는 반응도 많았지만, 친구가 다른 목적을 가지고 친구 엄마한테 접근하는 것처럼 보인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