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거리두기 완화 철회..설 연휴까지 연장

2022년 1월 13일

오는 16일로 끝날 예정이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가 연장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오는 16일로 끝날 예정이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가 연장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재 정부는 설 연휴까지 현행 거리두기를 연장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코

현재 정부는 설 연휴까지 현행 거리두기를 연장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 3차 전체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방안을 논의했다.

오는 16일로 끝날 예정이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가 연장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재 정부는 설 연휴까지 현행 거리두기를 연장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코

신현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여러 가지 어려운 불확실성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악화가 예견되는 상황이기에 거리두기 연장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이야기했다”며 “현재 시점에서 코로나19 상황은 오미크론 불확실성, 설 연휴 확산 우려 등이 있다”고 전했다.

오는 16일로 끝날 예정이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가 연장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재 정부는 설 연휴까지 현행 거리두기를 연장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코 오는 16일로 끝날 예정이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가 연장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재 정부는 설 연휴까지 현행 거리두기를 연장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코

그러면서 “예측하건대 2월에 2만~3만명의 일일 신규확진자 발생 가능성이 있고, 올해 상반기 확진자가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있다는 정부 보고를 받았다”며 “설 연휴가 있기 때문에 조금 더 기간을 연장해서 발표할 가능성있다고 까지 보고 받았다”고 전했다.

오는 16일로 끝날 예정이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가 연장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재 정부는 설 연휴까지 현행 거리두기를 연장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코

신 대변인은 “확정된 건 아닌데 2주 더 늘어날 가능성있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