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루과이전 한국 대표팀 때문에 해외에서 해설 제대로 못한 이유 밝혀졌다

2022년 11월 25일   대성 박 에디터

해외 해설진, 한국 대표팀 선발 라인업 확인 후 ‘멘붕’에 빠져

한국 대표팀 우루과이전 선발 라인업 해외 해설진 반응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지난 24일 대한민국 대표팀이 우루과이 대표팀을 상대로 예상밖에 치열한 난전 끝에 양팀 모두 득점을 올리지 못하고 무승부를 기록했다. 대표팀의 선전에 ‘2022 카타르 월드컵’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와 관심이 점차 커지는 가운데, 해외 해설진의 반응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4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해외 해설자가 당황하는 모습이 적나라하게 찍힌 영상이 그대로 공개됐다.

한국 대표팀 우루과이전 선발 라인업 포백 김씨 4명
우루과이전 대한민국 대표팀 선발 라인업

당시 해외 해설진은 대한민국의 선발 라인업을 공개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에게는 문제가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대한민국의 수비수 네 명의 성이 모두 ‘김 씨’였다는 점이었다. 심지어 골키퍼 김승규까지 포함한다면 수비진에만 김 씨가 5명이었다.

김 씨만 4명… 누구를 불러도 ‘킴’ 웃음 자아내

김문환-김민재-김영권-김진수로 구성된 '4킴 포백 라인'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김문환-김민재-김영권-김진수로 구성된 ‘4킴 포백 라인’에 해설진은 “킴킴킴킴?”이라며 난처함을 표했다. 더 웃긴 상황은 김씨를 제외하더라도 황의조와 황인범의 성이 같아 해설진은 이름을 부르는 것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멘붕 제대로 왔나 보다”, “선수 구분 어떻게 해야 될지 고민될 듯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킴이 킴에게로 패스를 보내고, 황이 황에게 패스, 황이 슛!!ㅋㅋㅋ”이라며 예상 멘트를 적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수비진에 김씨가 넘쳐나는 반면에 미드필더와 공격수 12명으로 구성된 한국대표팀에서 가장 흔한 김씨는 단 한 명도 없다. 황씨가 3명(황의조, 황희찬, 황인범)이고, 손씨(손흥민, 손준호)와 이씨(이재성, 이강인)가 각 2명, 그리고 동명이인 정우영이 있다.

日 언론도 ‘김씨 5인방’이 무실점 이끌어 ‘극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김씨 5인방 일본 언론 극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일본 언론도 “5킴(KIM)의 철벽수비가 우루과이전 무실점 경기를 이끌었다”며 벤투호의 수비진을 극찬했다.

일본 매체 닛칸스포츠는 지난 24일(한국시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4위 우루과이와 0-0 무승부를 기록하자 5명의 김씨 성을 가진 한국대표팀 선수를 언급하며 호평했다.

일본 언론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김씨 5인방 호평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닛칸스포츠는 “김씨 5인방이 철벽 수비를 이뤘다”며 김문환(전북), 김민재(나폴리), 김영권(울산), 김진수(전북) 4명의 수비수와 골기퍼 김승규(알샤밥)가 맹활약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선수들이 우루과이의 롱볼에 정확하게 대응했다”면서 “후반 20분 이후에는 우루과이 공격진에 밀리는 장면이 연출됐지만, 곧바로 수비 전형을 정돈해 공간을 주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특히 “골키퍼 김승규는 좋은 선방을 몇차례 선보여 한국 관중을 흥분시켰다”고 덧붙였다.

벤투호의 전체적인 경기력에 대해서는 “한국이 사우디아라비아, 일본처럼 반전을 보여주진 못했지만 1930, 1950년 월드컵 챔피언 우루과이를 상대로 승점 1점을 쟁취했다”며 “강력한 수비로 실점을 막았다”고 전했다.

‘캡틴 조로’ 손흥민과 ‘깜짝 선발’ 나상호 출전에도 이목 집중돼

안와골절 2022 카타르 월드컵 선발출전 캡틴조로 손흥민
손흥민 선수

한편 안와골절 부상을 당하면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출전여부에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언론에서도 집중조명이 됐던 손흥민의 선발 출전에도 많은 이목이 집중됐다.

손흥민은 이날 마스크를 쓰고 풀타임을 소화했다.

손흥민은 쾌걸 조로처럼 얼굴을 반쯤 가린 안면 보호용 마스크를 쓰고 훈련하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캡틴 조로’라는 별명이 생기기도 했다. 그는 “1% 미만의 가능성이라도 (출전 가능성이 있다면) 앞만 보고 달리겠다”던 손흥민은 2014년과 2018년에 이어 생에 세 번째 월드컵 무대를 첫 경기부터 밟았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전 깜짝 선발 나상호
나상호 선수

또 한 명의 놀라운 선발 라인업의 주인공은 바로 나상호(FC서울)였다.

나상호는 이날 동갑내기인 황희찬(울버햄튼) 대신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격했다. 권창훈(김천상무), 송민규(전북) 등도 거론됐지만 벤투 감독은 나상호를 낙점했다.

나상호는 대표팀에 꾸준히 선발된 자원으로 벤투 감독의 ‘빌드업’ 축구 철학을 잘 이해하는 선수 중 한명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나상호 우루과이전 깜짝 선발 출전 경기력
나상호 선수

우루과이전과의 경기력도 좋았다. 교체되기 전까지 많은 활동량으로 측면을 파고들어 상대를 위협했다. 수비 가담도 열심히 해 우루과이의 공격을 차단했다. 특히 함께 우측을 책임진 수비수 김문환(전북)과의 호흡이 인상적이었다.

경기 종료 후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난 나상호는 “결기 들어가기 전에 잔디 체크할 때부터 설렜다. 경기장 안에서 잘할 수 있을 것만 같았다. 잘하겠다고 다짐하니까 경기도 잘됐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대성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사진 출처 = 뉴스1, 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