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언 있으세요?” 한서희가 보낸 DM 내용 공개적으로 저격한 강혁민

송시현 기자 2018년 1월 10일 입력
						
						

작가 강혁민이 한서희가 보낸 SNS 메시지 내용을 공개 저격했다.

지난 9일 강혁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기요…허언 있으세요? 제가 언제 당신한테 사과를 했나요. 왜 다른 사람들한테 거짓말을 하고 다녀요. 왜 사람들한테 다이렉트 답장으로 괴상한 소리하고 다녀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강혁민이 글과 함게 올린 사진에는 한서희가 왜 피드를 지웠냐는 질문에 “사과해서 지워드린 거다. 저 가지고 관심 받으려고 발악하는 사람이랑은 저도 엮이기 싫다”고 대답한 메시지 캡쳐가 담겨있었다.

그는 “당신 사이즈가 뭐든 저한테는 그저 성별 없는 키보드워리어일뿐이다”라며 한서희를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강혁민은 “고소는 원래 조용히 하는 것”이라는 한서희의 글에 대해서 “당신이 싼 똥들이 너무 커서 치우는데 소리 나는 걸 그걸 조용히 치우라니 미션이 너무 건방지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자 같은 날 한서희는 강혁민의 글에 대해 “다이렉트 캡처는 말 그대로 본인이 사과문 올리셨을 때 내용 보고 게시물을 바로 지웠다는 내용이지,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며 반박했다.

또한 한서희는 “싸움 만든 건 본인이다. 왜 이제와서 이러냐”며 강혁민을 비난했다.

한편, 지난 8일 강혁민은 인스타그램으로 고소장을 공개하며 “오늘 한서희 씨 외 악플러 1000명을 고소하고 왔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그 사람들의 사상이 어쩌던 간에 멀쩡한 사람 한 명을 선동하고 몰아가서 단체로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을 하며 병신으로 만드는 것은 명백한 범죄”라며 “한국 남자를 비하해도 되는 이유가 마땅하다고 생각이 드신다면 나머지는 더 이상 제가 아닌 경찰서에서 혹은 법원에서 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강혁민의 고소에 대해서 한서희는 “고소는 해도 되는데, 제발 내 이름을 언급하지 말라”며 “고소는 원래 조용히 하는 것”이라는 내용의 글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누리꾼들에게 논란이 됐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강혁민 인스타그램, 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