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은신하다 ‘잘린 손가락’ 때문에 붙잡힌 야쿠자 보스

송시현 기자 2018년 1월 12일 입력
						
						

한 일본 야쿠자가 지나가던 행인이 찍은 사진 한 장에 15년만에 체포됐다.

영국 미디어 더썬(The Sun)은 화려한 야쿠자 문신과 잘려있는 손가락으로 화제가 된 사진 속 한남성이 실제 야쿠자 리더로 밝혀져 태국에서 체포된 사연을 소개하였다.

14년간의 도주를 끝으로 시게하루 시라이(72)는 태국 롭부리에서 쇼핑을 하던 중 SWAT 팀에게 체포되었다.

그는 2003년 일본에서 그의 라이벌을 총격한 사건 이후 일본 당국의 수사를 받아왔다.

그는 태국으로 도주해 현지 여성과 결혼해 평화로운 은퇴 생활을 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한 태국인은 화려한 야쿠자 문신을 하고 손가락 하나가 짤린 시라이가 길에서 체커게임을 하고 있는 모습을 지나가다 발견하고 이를 찍어 사진을 올렸다.

해당 사진은 만 번 이상 공유되며 큰 인기를 끌었고, 결국 일본 경찰의 눈에 들어와 이에 대해 태국 당국의 수사를 요청하게 되었다.

태국 경찰 대변인 위라차이 송메타는 “사진 속 인물은 자신이 야쿠자의 한 갱단 코도카이의 리더임을 인정했다”고 전하며 “하지만 그는 살인에는 인정하지 않고 해당 피해자가 자신을 괴롭히던 사람이었다고만 말하였다”고 덧붙였다.

시라이는 태국에서 주위의 시선을 받지 않게 생활해왔으며 매년 두 세 번 일본 남성이 찾아와 돈을 주고 갔다고 경찰은 전했다.

그에게는 여권이나 비자가 없었기 때문에 태국에 불법으로 입국한 죄로 체포되었고, 이르면 이번 주안에 일본으로 기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