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연애할 준비가 아직 되지 않았다는 신호 6

송시현 기자 2018년 2월 13일 입력
						
						

좋은 연애를 하기란 참 쉽지 않다. 소개팅, 선, 첫눈에 반하기 등 어떤 방법으로 만나더라도 연애를 할 준비가 되지 않은 사람들은 오래가지 못하고 만다.

‘사랑은 타이밍‘이라는 말이 있는 만큼, 마음이 준비가 되지 않았다면 어떠한 사람을 만나던 연인 관계를 유지하지 않는 편이 좋을 수 있다.

온라인 미디어 인사이더는 연애를 할 준비가 아직 되지 않았다는 신호 6가지를 아래와 같이 소개하였다.

1. 그냥 연애를 하고 싶지 않다

우리는 가끔 우리의 기본적인 감정을 무시하곤 한다.

연애를 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느끼면 왜 그 관계를 지속시키는가? 연인을 많이 좋아하고 있다고 느낄 수는 있지만, 그에게 100%를 줄 수 있다고 느끼지는 못한다면 자신과 상대방에게 모두 좋지 못한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

어떤 이유가 됐던 간에 마음 깊은 곳에서 연애를 하고 싶지 않다고 느낀다면, 내면의 목소리를 듣고 따르는 것이 가장 현명하다.

2. 삶의 다른 부분에 몰두하고 싶다

직장이 바쁘거나 학업이 너무나도 많은 시간을 차지하고 있을 수 있다. 어떤 이유든 연애를 할 에너지가 부족하고 그럴 필요를 느끼지 못할 수가 있다.

우리는 가끔 삶의 우선순위가 무엇인지 파악해놓지 않은 채 연애를 먼저 시작하곤 한다.

하지만 다른 것들이 연인보다 우선시되는 순간 그 관계는 무너져갈 수 밖에 없다. 스마트폰같은 간단한 것이라도 연인관계를 심각하게 망칠 수 있는 것이다.

3. 자기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다

자기 자신을 사랑하지 않으면, 그 누가 자기를 사랑해줄 수 있겠는가? 모두 각자 가지고 있는 콤플렉스는 있겠지만, 자존감이 없다면 그 누구에게도 사랑받을 수 없다.

에브리데이헬스에 의하면 자존감이 낮은 사람들은 “연인관계를 극단적으로, 무조건 좋거나 나쁘거나”로 판단하면서 소통과 관점에 지장을 준다고 한다. 완벽한 사람은 없다.

자존감을 높이고 싶다면 오로지 자신에게만 집중하는 시간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4. 어떻게 효과적으로 소통하는지를 모른다

연인관계에서는 감정이 가득하고 항상 요동치기 때문에 자신이 무엇을 말하려고 하는지를 확실하게 전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싸이콜로지투데이에 의하면 연인 관계에서 하는 가장 큰 실수는 “의견을 너그럽게 받아들이지 않고 그것에 대해 화를 내는 것”이라고 한다.

상대방의 의견을 들어주고 존중하기 어렵다고 생각이 된다면, 효과적으로 소통하는 방법을 깨우치기 전까지는 연애를 하지 않는 것이 좋다.

5. 과거의 연인을 아직 잊지 못했다

Match.com의 수석 연구자 헬렌 피셔는 “사람들은 이별을 한 후 오랜 기간 동안 ‘내가 왜 그랬을까? 내가 무엇을 잃었을까? 무엇을 얻었을까?’를 고민하게 된다”고 말한다.

뇌는 미래에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게 하기 위해 이러한 기억을 오랫동안 간직한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전 연인들이 머릿속에서 쉽사리 지워지지 않는 것이다.

따라서 이별의 아픔이 아직 가시지 않았다면 아직 앞으로 진전할 단계에 있지 않다는 것이다. 시간을 가지고 배워할 점들은 배우고, 앞으로의 관계에서 어떠한 점들을 개선해야 할지를 정리해봐야 편안한 마음으로 행복한 연애를 할 수 있다.

6. 연인이 자신에게 맞는 사람인지 확신이 들지 않는다

무언가를 ‘사랑’이라고 착각하고 그것에 빠져들기는 쉽다. 그렇기 때문에 사랑이 맞는지 긴가민가하다면 서두르지 않도록 해야 한다.

시간을 두고 질문을 하고, 신호를 확인하고, 자신의 감정이 어떤지를 천천히 점검해야 한다. 연애를 꼭 영화처럼 즉각적으로, 운명적으로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온라인이슈팀<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Insi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