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을 비볐을 때 ‘이상한 색’이 보이는 이유

눈을 세게 비비다가 마치 수많은 별들이 폭발하는 것 같은 광경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눈을 뜨지 않고도 어떻게 이러한 환상적인 소용돌이의 패턴들을 볼 수 있는지 궁금하다면, 과학이 그 답을 가지고 있다.

사실 이러한 현상은 고대 그리스 때부터 기록되어 왔다. ‘눈섬광 (phosphene)’이라는 단어는 눈에 빛이 들어오지 않는 상태에서 빛을 보는 경험을 말한다.

비비는 것과 같은 행위에서 안구에 압력이 가해지면 망막의 신경절 세포를 활성화된다. 신경절 세포가 활성화되면 뇌는 밖에서부터 전해지는 빛을 보고 있다고 착각하게 되는 것이다.

이는 ‘압력 눈섬광’이라고 알려지며, 이러한 현상을 겪을 때 시야가 어두워지고, 군데군데에서 색이 보이며, 계속해서 색이 변하는 빛을 보게 된다.

갑자기 일어나거나 코를 세게 풀 때도 이와 같이 ‘별을 보는’ 것 같은 현상을 체험할 수 있다.

하지만 그러한 경우는 안구와만 관련된 것이 아니라, 신경의 자극과도 관련이 있다.

온라인이슈팀<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Pixab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