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제작진에게 김기덕 감독이 보낸 문자내용.jpg

송시현 기자 2018년 3월 7일 입력

성폭행 취재를 위해 김기덕 감독에게 인터뷰를 요청했었다는 PD수첩 제작진.

계속 취재를 피하던 김기덕 감독은 PD수첩 제작진에게 황당한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지난 6일 방송된 MBC ‘PD수첩 –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 편에서는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에게 성추행과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배우들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피해 여배우, 현장 영화 스태프, 전 소속사 직원 등 다양한 영화계 관계자들이 출연해 김기덕 감독의 성추행을 증언했다.

영화 관계자들은 “김기덕 감독은 학교에서 강의 중에도 남학생들에게 ‘내 것이 크냐, 네 것이 크냐’ 이런 이야기를 하는 사람이다. 여배우들, 여자 스태프들과도 함께 있지 못하게 했다”고 말했다.

여배우 B씨는 김기덕 감독과 만났을 당시 그의 발언에 대해 전했다.

김기덕 감독은 B씨에게 유두와 성기 색깔, 자위 경험을 물은 데 이어 “너의 가슴을 보고 싶다. 몸을 볼 수 있게 따로 만날 수 있냐” 등의 제안을 했다고 밝혔다.

당시 B씨는 화장실로 도망쳤다가 그 자리를 빠져나왔고, 이후 연예계를 은퇴했다고 전했다.

또한 여배우 C씨는 “(김 감독이) 처음 강원도 홍천의 영화 ‘수취인불명’ 세트(빨간색 버스)에서 성폭행을 시도했다”며 “옷을 막 찢고 날 때린 뒤 나중에 날 사랑해서 그렇다며 미안하다고 사죄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 배우, 조재현씨 매니저 세 명이 하이에나처럼 문을 두드렸다. 대본 회의를 한다며 여배우를 방으로 부르기도 했다. 방에 불려갔다가 김기덕 감독과 다른 여배우의 성관계를 목격한 일도 많았다. 노크하는 소리, 걸려오는 전화벨 소리가 공포스러웠다”고 고백했다.

이날 김기덕 감독은 PD수첩 제작진의 취재 요구에 장문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저 직접 인터뷰를 못해 죄송합니다

극단적인 생각만 들고 너무 힘들어서요

그럼에도 드리고 싶은 말은 미투운동이 갈수록 더 자극적이고 충격적인 내용을 기다리고

또 사실확인없이 공개되어 진실이 가려지기 전에 사회적 매장을 당하고

그 후에는 평생 고통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

제 내용은 자세히 모르지만 어떤 내용이든 지금 제가 드리는 세가지 기준으로 해석해주시면 어떨까요

첫번째 저는 영화감독이란 지위로 개인적 욕구를 채운 적이 없고 항상 그점을 생각하며 영화를 찍었습니다.

두번째 여자에 대한 관심으로 상대의 마음을 얻기 위해 일방적인 감정으로 키스를 한 적은 있습니다.

그 점은 깊이 반성하며 용서를 구합니다. 그렇지만 동의 없이 그 이상의 행위를 한적은 없습니다

세번째, 서로에 대한 호감으로 서로의 동의 하에 육체적인 교감을 나눈 적은 있습니다.

가정을 가진 사람으로 부끄럽게 생각하고 후회합니다

이날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거도 가정이 있어?” “경찰서에 출두해서 조사나 받아” “이놈이나 저놈이나 권력을 가지고 성추행 성폭행 해놓고…” “응 자업자득”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PD수첩’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