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사표 제출한 배현진, 9일 ‘자유한국당’ 입당”

김지윤 기자 2018년 3월 8일 입력

오늘 아침 배현진 아나운서가 MBC를 퇴사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녀는 한때 ‘MBC 공주’로도 불리는 인물이다.

8일 MBC에 따르면 배현진 아나운서는 최근 회사에 사표를 제출했으며 MBC는 전날인 7일자로 수리했다.

2008년 MBC에 입사한 배 아나운서는 2010년부터 2017년까지 7년 동안 MBC 뉴스데스크 앵커로 활약했다.

하지만 김재철 안광한 김장겸 전 사장 시절 노조의 파업에 참여하지 않아 노조원들과 갈등을 빚어왔다.

결과적으로 배현진 아나운서는 파업까지 불참하며 ‘뉴스데스크’ 최장수 앵커라는 타이틀을 얻어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MBC 사장이 교체 되면서 ‘뉴스데스크’에서 하차했다. 이후 발령대기 상태로 수개월을 지내다 끝내 MBC에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 그녀의 새로운 소식이 전해졌다. 다름 아닌 정치계 입문.

그녀의 MBC 사표 소식과 동시에 9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한국당은 배 아나운서를 서울 송파을 재선거에 전략 공천할 방침이다.

8일 국민일보는 한국당 핵심 관계자의 말을 빌려 “삼고초려 끝에 배 아나운서 영입에 성공했다”면서 “배 아나운서가 ‘MBC에 남아서 역할을 하겠다’며 잔류 의사가 강했으나 최근 확답을 얻었다”라고 보도했다.

6•13 지방선거와 같은 날 실시되는 서울 송파을 보궐선거에 배 아나운서를 투입해 수도권에서 젊은 바람을 불러일으키겠다는 의도다.

다른 한국당 관계자 역시 해당 매체에 “지금 MBC 경영진은 80년대 사고방식에서 못 벗어나고 있다”며 “방송 현장에서 오래 근무했던 배 아나운서가 국회에 들어와 미래 방송의 역할을 찾아내는 데 앞장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배 아나운서에게 사실 확인을 위해 연락 시도했지만 그는 받지 않았다.

또한 한국당 관계자는 “한국당이 젊은 층과 여성에 상대적으로 취약하다는 지적이 있다”면서 “‘젊은 캐리어 우먼’ 이미지가 있는 배 아나운서가 한국당이 젊은 층과 여성의 지지를 확대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MBC를 떠난 그녀의 새로운 행보, 이제 시작인 걸까.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MBC ‘뉴스데스크’, ‘무한도전’, 배현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