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빈 주인공 아니었다” 김새론이 전하는 영화 ‘아저씨’ 캐스팅 뒷이야기

송시현 기자 2018년 3월 14일 입력

배우 김새론이 영화 ‘아저씨’ 캐스팅 비하인 스토리를 전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달팽이 호텔’에서 배우 김새론, 장영남이 출연해 이경규와 함께 강릉 모정탑 관광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는 김새론에게 “‘아저씨’ 할 때는 오디션을 본 거냐”고 물었고, 김새론은 “저는 다 오디션을 봤다”며 “아마 첫 캐스팅이 제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김새론은 “저도 아니었고 원빈 아저씨도 아니었다”며 두 주연 모두 최초 캐스팅과 달랐다고 전했다. 그는 “붙고 엄청 울었던 기억이 난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김새론은 “보조 출연을 오래 했었다”며 첫 주연작인 ‘여행자’ 이후 주연을 맡는 게 더 어려웠다고 전했다.

그는 “오디션이라는 게 너무 어렵더라”며 ‘아저씨’ 이전에 본 오디션에서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해 ‘아저씨’가 더 뜻깊었다고 말했다.

또한 김새론은 영화 ‘여행자’와 ‘도희야’로 칸 영화제에 2번 방문한 이야기를 전했다.

김새론은 “가서 제 영화를 보고, 정말 눈물 났다”며 영화제에서 받았던 감동을 전했다. 이 이야기를 들은 장영남은 “또 가야지, 상 받으러”라며 김새론을 응원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tvN ‘달팽이 호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