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만 남은 듯한 ’33사이즈’ 시절의 김세정.JPG

2018년 4월 30일

김세정이 연예인의 고충을 토로했다.

김세정이 연예인의 고충을 토로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때 44에서 33 사이즈 됐었던 김세정 모습.jpg’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프로듀스101’ 이후 I.O.I 데뷔를 앞두고 있던 지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때 44에서 33 사이즈 됐었던 김세정 모습.jpg’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프로듀스101’ 이후 I.O.I 데뷔를 앞두고 있던 지난 2016년 방송 중 한 장면이다.

이날 김세정은 “먹는 것은 자신 있다. 치킨 광고를 찍고 싶다”고 말했다.

김세정은 “‘프로듀스101’에서 장 대표님이 치킨을 사주셨을 때 먹는 모습이 너무 못생기게 나갔는데, 이젠 맛있게 예쁘게 먹을 수 있다”라며 의지를 드러냈다.

김세정이 연예인의 고충을 토로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때 44에서 33 사이즈 됐었던 김세정 모습.jpg’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프로듀스101’ 이후 I.O.I 데뷔를 앞두고 있던 지

김세정이 연예인의 고충을 토로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때 44에서 33 사이즈 됐었던 김세정 모습.jpg’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프로듀스101’ 이후 I.O.I 데뷔를 앞두고 있던 지

또한 “살이 너무 많이 빠졌다. 44도 아닌, 33이 됐다. 4kg가 빠졌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여러분. 이렇게 연예인이 힘듭니다. 여러분”이라고 밝게 웃는 모습을 보였다.

김세정이 연예인의 고충을 토로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때 44에서 33 사이즈 됐었던 김세정 모습.jpg’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프로듀스101’ 이후 I.O.I 데뷔를 앞두고 있던 지

김세정이 연예인의 고충을 토로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때 44에서 33 사이즈 됐었던 김세정 모습.jpg’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프로듀스101’ 이후 I.O.I 데뷔를 앞두고 있던 지

팬들의 걱정을 자아내는 김세정의 안쓰러운 모습.

김세정이 연예인의 고충을 토로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때 44에서 33 사이즈 됐었던 김세정 모습.jpg’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프로듀스101’ 이후 I.O.I 데뷔를 앞두고 있던 지

김세정이 연예인의 고충을 토로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때 44에서 33 사이즈 됐었던 김세정 모습.jpg’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프로듀스101’ 이후 I.O.I 데뷔를 앞두고 있던 지

김세정이 연예인의 고충을 토로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때 44에서 33 사이즈 됐었던 김세정 모습.jpg’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프로듀스101’ 이후 I.O.I 데뷔를 앞두고 있던 지

김세정이 연예인의 고충을 토로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때 44에서 33 사이즈 됐었던 김세정 모습.jpg’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프로듀스101’ 이후 I.O.I 데뷔를 앞두고 있던 지

다행히도 현재 김세정은 당시에 비해 살이 붙은 상태라고.

올해 초 KBS2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김세정은 “6kg 찌고 몸무게 앞자리 바뀌었다”라고 고백한 바 있다.

김세정이 연예인의 고충을 토로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때 44에서 33 사이즈 됐었던 김세정 모습.jpg’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프로듀스101’ 이후 I.O.I 데뷔를 앞두고 있던 지

이날 김세정은 “먹는 것을 너무 좋아한다. 살다 보면 나도 다이어트를 해야 하잖나. 나는 유지를 못하는 게 문제다. 늘 요요가 온다. 지금도 약간 요요가 온 상태”라고 털어놨다.

이어 김세정은 “한창때 1주일에 4kg을 뺀 적이 있다. 아예 굶었다. 최저 몸무게를 찍고 너무 만족스러워한 뒤 6kg가 쪘다. 6kg이 찌고 나니 앞자리가 바뀌었다. 앞자리가 바뀌니 걷잡을 수 없이 계속 가더라”라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방송화면 캡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