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채식주의자들이 허락없이 기습한 장소..

2019년 9월 6일

동물권 보호를 외치는 채식주의자들이 또 한번 육식 반대 시위를 벌여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채식주의자들이 허락없이 기습한 장소..

동물권 활동가 단체 ‘디엑스이 서울’은 지난달 31일 자신들의 유튜브 채널에 ‘패스트푸드점 방해시위’ 영상을 공개했다.

디엑스이 서울 활동가들은 한 롯데리아 매장을 기습해 시위를 벌였다.

최근 채식주의자들이 허락없이 기습한 장소..

이들은 햄버거를 먹는 손님들에게 “살고 싶어 했지만 죽임을 당하고 살해 당하고 강.간 당하고 폭.력에 처해진 동물의 시체를 먹는다”고 폭언을 쏟아내며 “동물 시체를 먹지 말라”고 말했다.

롯데리아 직원이 이들을 만류해도 소용없었다.

최근 채식주의자들이 허락없이 기습한 장소..

활동가들은 롯데리아 손님들에게 연대를 요청하며 “여러분은 지금 불쾌감을 느끼고 있다. 피를 흘리고 납치를 당하는 그 누구도 가해자가 되고 싶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외쳤다.

이어 “음식이 아니라 폭력임을 직시할 수 있다”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참다 못한 롯데리아 직원은 영업방해로 신고하자고 경고했고 손님들 역시 “시끄럽다” “뭐하는 것이냐”며 항의하기도 했다.

최근 채식주의자들이 허락없이 기습한 장소..

연이은 항의에도 활동가들은 “음식이 아니라 폭력이다”라는 말을 멈추지 않았다.

손님 중 한 사람이 현수막을 빼앗으려다 몸싸움이 일어나기도 했다.

최근 채식주의자들이 허락없이 기습한 장소..

결국 대부분 활동가가 가게 밖으로 나가서야 상황이 비로소 안정이 됐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싫어요’를 누르며 “저건 영업방해로 고소당해야 한다” “저런 행위는 진짜 처벌해야한다”고 비난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디엑스이 서울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