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갚으세요..” 참다참다 채무자 공개 저격한 유명 가수

2020년 9월 10일

가수 허각이 돈을 갚지 않는 채무자들에게 일침을 날렸다.

10일 허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돈을 빌리고 갚지 않는 채무자들에게 경고 글을 남겼다.

최근 주변 사람들에게 돈을 빌려줬던 허각이 오랜 기간 돈을 받지 못해 결국 SNS을 통해 공개적으로 얘기한 것으로 보인다.

허각은 “제발 부탁인데 나한테 돈 빌려 간 분들 염치라는 거 있으면 이제 먼저 연락 좀 해서 돈 좀 줘라”라고 말했다.

이어 “기다리는 거 이 정도 했으면 됐잖아?”라고 덧붙이며 따끔하게 일침을 가했다.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앞서 허각은 최근에 ‘배려를 꾸준히 받으면 사람을 다 배려 놓는다’라는 시를 올리며 “바라지 마라. 원래 그랬던 것처럼”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허각은 지난 2010년 엠넷 ‘슈퍼스타K 2’에 출연해 우승을 하며 가수로 데뷔했다. 그는 지난달 27일 데뷔 10주년을 맞아 신곡 ‘듣고 싶던 말’을 발표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뉴스1, 허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