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우울증’ 앓고 있다고 고백한 400만 유명 유튜버

2020년 11월 17일

구독자 400만 명을 보유하고 있는 인기 유튜버 도로시가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17일 도로시는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저는 우울증을 앓고 있습니다”라고 시작하는 문장으로 글 하나를 게시했다.

글에서 도로시는 자꾸 혼자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며 현재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토로해 팬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도로시는 “겨울이 싫었는데 겨울이 좋은 요즘이다. 언제부터였나 영상 찍을 때 빼고는 진심으로 웃은 적이 없는 것 같다. 늘 바쁘고 늘 생각해야 되고. 먹방은 제 숨통이었던 것 같다. 먹을 땐 행복하지 않느냐”라며 말했다.

이어 그는 “자꾸 혼자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신랑이 있는데 왜 우울증이냐 하는데 신랑은 가정보다는 친구를 좋아한다. 가정엔 가정적이지만 늘 저에겐 친구가 없다는 걸 서슴찮게 이야기하며 자신은 친구를 만나러 간다. (뭔가 이상하게 상처)”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감기에 걸려서 혼자 아프고 혼자 끙끙대다 싫어져서 아무 생각이나 했지만 토리보고 견디고 있다. 다 나아서 술 한잔하다 쓴다. 저는 우울증이 있다. 몸은 검진받아 괜찮다. 수전증도 없다. 알코올 중독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도로시는 “이 글을 쓰는 건 뭘 해달라고 쓰는 게 아니다. 병은 알리라고 해서 알리고 싶었다”라며 “술 한잔했더니 용기가 생겨버렸다. 이 글이 불편하신 분들은 미안하다. 두서없이 그냥 글 써서 미안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도로시의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도로시님 힘내세요”, “솔직하게 말해줘서 고마워요”, “응원하겠습니다” 등 응원의 말을 보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도로시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