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과 지영은 남자..”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감독이 밝힌 충격 사실

2021년 9월 30일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이 충격적인 비하인드 사실을 공개했다.

지난 29일 넷플릭스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과 배우 이정재, 박해수가 출연해 코멘터리 영상을 찍었다.

이날 황동혁 감독은 새벽과 지영이 원래는 남자 캐릭터라고 밝혀 누리꾼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황 감독은 “극한 상황에 몰리면 서로 의지하는 사람들이 생기지 않냐. 구슬게임에서 그런 사람들을 찢어놓고 싶었다”라며 “새벽과 지영은 오히려 세상의 때가 덜 탄 사람들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삶의 끝에 몰린 사람들은 누구나 아귀다툼을 벌이는데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있다면 새벽과 지영이었으면 했다. 전혀 모르는 사람인데도 불구하고 우정, 연대감, 공감과 이해가 나타나면 이들일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10여 년 전 처음 썼을 때는 원래 남자였다. 지용이었다. 그런데 써보니 여자들이 더 연대감이 느껴질 것 같았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황 감독은 “새벽을 여자로 바꾼 이유는 남자가 많더라. 만들고 보니까. 젊은 여성을 대표할 캐릭터가 있어야겠다 싶어서 만들었다”라며 “지영(이유미 분)도 마찬가지로 ‘이 캐릭터가 남자일 필요가 없겠구나’를 3년 전에 생각이 들어서 여자로 바꿨다. 여자로서 효과적인 그런 일이 많았다. 감성적으로도 그걸 더 좋아하는 것 같았다”라고 전했다.

지영과 새벽은 ‘오징어 게임’에서 깊은 우정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누리꾼들은 “남자에서 여자로 캐릭터 바꾼 게 신의 한수였네”, “바꾸길 정말 잘했다”, “남자였으면 이만한 몰입도가 안 나왔을 듯”, “이 둘의 케미가 너무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30일 기준 7일 연속 전 세계 넷플릭스 1위를 기록하며 계속해서 뜨거운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유튜브 ‘넷플릭스 코리아’ 캡처